[보도] 연합뉴스, 국내 첫 대학원생 노조 생겼다…”학생 노동권 침해에 맞설 것”

기사 원문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동국대 한태식(보광스님) 총장은 근로기준법·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동국대 대학원생들이 학생 조교의 퇴직금과 연차수당을 지급하지 않았다며 한 총장을 노동청에 고발했고,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은 한 총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이처럼 대학원생들의 노동권 문제가 조금씩 불거지고, 일부 교수들이 대학원생들에게 ‘갑질’을 한다거나 인권을 침해한다는 주장이 이어지는 가운데 더보기…

[공지]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이 출범했습니다.

출범하였습니다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 응답하라 대학원생! 안녕하세요!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대학원생노조)입니다! 지난달 설립총회를 마치고 세상으로 나온, 국내 최초의 대학원생 노동조합. 대학원생들은 대학의 사각지대에서 끊임없이 노동하며 지식생산과 대학행정에 기여하고 있지만, 노동기본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인권마저 침해당하곤 했습니다.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은 그와 같은 대학원생의 처지에 작별을 고합니다. 대학의 현안 가운데 지식노동의 문제를 포착해 학습권과 노동권이 모두 존중받고 인권이 상식인 대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