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부산대 강사들은 총장 선거권 자격있다!

부산대 강사들은 총장 선거권 자격있다!부산대 교수들은 교수 총투표안 철회하고 강사 선거권 인정하라! 10월 1일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부산대 분회는 교수회관에서 단식농성에 들어갔다. 자신들의 선거권이 근본적으로 침해되는 상황에 직면했기 때문이다. 강사법 통과 후 법적으로 ‘교원’ 신분까지 쟁취한 강사들에게 이제 총장 선거권이 부여되는 것이 당연한데, 부산대 교수회는 교수 총투표를 통해서 강사들에게 투표권이 있는지 말지를 더보기…

기후위기 국면, 또는 ‘휘황한 아수라장’의 시간대와 우리는 어떻게 씨름할 것인가(고려대분회)

기후위기 국면, 또는 ‘휘황한 아수라장’의 시간대와 우리는 어떻게 씨름할 것인가? 세상은 이미 소리 없는 아우성으로 녹아내리고 있다. 우리가 알던 세계가, 생태-사회적으로 더는 지속불가능한 임계 국면(crisis)에 다다른 셈이다. 이 세계의 보편표준으로 당연시되던 삶/앎의 형식과 감각은, 이런 상태에 관한 집단적 몰감각에 한 몫하는 중이다. 이런 상황 판단은 과장된 호들갑에 불과한 걸까? 그렇지 더보기…

[성명] 대학은 결국 사람을 위한 공간이어야 한다

[성명] 대학은 결국 사람을 위한 공간이어야 한다– 서울대학교 청소노동자의 죽음을 애도하며 – 지난 8월 9일, 서울대 공과대학에서 근무하던 60대의 청소노동자가 사망했다. 고인이 발견된 곳은 직원 휴게실이었다고 한다. 말이 휴게실이지 성인 두 명이 나란히 눕기에도 버거울 정도로 좁은, 그 흔한 에어컨 한대 없는 공간이다. 그 날 역시 가만히 앉아있어도 숨이 턱턱 더보기…

[성명] 강사법 시행, 우리에게 수업을 달라!

1. 2019년 8월 1일 강사법이 시행된다. 매 학기 새로운 수업을 기다려야했던 대학의 시간강사는 이제 교원의 지위를 가진 ‘강사’로 거듭난다. 1977년 박정희 정권이 교원의 지위를 박탈한지 40년 만에 이제 겨우 대학은 전근대에서 벗어나 근대적 채용 체계를 갖추기 시작했다. 2. 강사는 대학교육을 떠받치는 교육·연구노동자이다. 강사는 학교에 따라 30~40%의 강의를 맡아왔다. 이들은 다음 더보기…

[성명]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직고용 전환투쟁은 차별없는 세상, 인간다운 삶에 대한 요구다.

– 민주일반연맹 톨게이트 노동자들의 투쟁을 지지하며 한 여름의 뜨거운 땡볕은 누구도 반기지 않을테지만 자진해서 그 열기를 고스란히 맞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자동차 매연이 가득한 톨게이트 위에서 3주째 고공농성 중인 39명 노동자들의 이야기다. 대부분 50대 여성노동자인 이들은 하나 같이 ‘살기 위해서’ 싸우고 있다고 말한다. 조금만 걸어도 땀이 비오듯 쏟아지는 후덥지근한 날씨지만 더보기…

[성명-고려대분회] 교수님은 왜 노동자의 날에 쉬지 않으시나요

대학원생의 노동자성에 대하여 한국 사회에서 ‘노동조합’은 오랫동안 터부시되어 왔습니다. 마찬가지로 스스로를 ‘노동자’로 정체화하는 일에도 많은 분들이 거부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5월 1일이 ‘노동자의 날’이 아닌 ‘근로자의 날’로 명명된 것도 그러한 까닭일 것입니다. 그러나 직장 건강보험과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있는 모두는 법적 노동자입니다. 뿐만 아니라 판례에서는 “사업 또는 사업장에 임금을 목적으로 종속적인 관계에서 더보기…

[논평] 하는 일은 달라도 누구에게나 똑같은 달력입니다

제129주년 세계노동절 맞이 전국대학원생노동조합지부 입장문 오늘은 제129주년 세계노동절입니다.모든 노동자와 그들의 노동을 기리는 날입니다.이를 위해 대한민국 정부는 노동절을 유급휴일로 지정하고 있고, 출근 시 휴일가산수당을 지급하도록 히고 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이들에게 노동절은 쉬는 날이 아니라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출근하는 날’입니다. 대학원생도 예외는 아닙니다. 노동절은 유급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상당 수 대학원생들은 강의를 더보기…